LH(한국토지주택공사)는 카셰어링 서비스 전용 주차공간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28일 밝혔다. LH 카셰어링사업(LH행복카)은 입주민의 이동을 편리하게 하고, 차량을 공유해 자동차 구입비와 유지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2013년부터 LH 임대아파트 50여 개 단지에 도입됐다. 현재 119개 단지에서 시행 중이다.

LH는 앞으로 개발하는 모든 사업지구에서 카셰어링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주요 거점별 카셰어링 전용 주차공간과 전기차 충전기를 설치하기로 했다. 공동주택 내부, LH가 조성한 부지의 주차장, 공원·녹지 공간 등을 활용해 카셰어링 서비스를 위한 주차공간을 확보한다.

이정선 기자 leewa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