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용산구가 용산공원 조성 관련 주민·전문가·실무자 비상설 조직인 ‘용산공원조성 협력단’을 발족해 운영한다. 용산공원을 제대로 조성하기 위한 조치라는 설명이다.

협력단에는 구민 34명, 전문가 자문위원 8명, 7개 유관부서 직원 21명 등 총 64명이 참여한다. 구청 행정지원국장이 단장을 맡는다. 주민협의체는 16개 동별로 2명씩 추천받은 주민들과 구의원 2명으로 구성됐다. 자문위원회는 법률·도시계획·건축·역사문화·공원조경 등 분야별 전문가들이 참여한다. 구 직원들은 실무를 맡았다. 행정·홍보·주민협의·도시계획·공원조성·환경·역사문화 등 7개 반에서 용산공원 주변부 도시계획 수립과 역사문화재 연구 등을 진행한다.

협력단은 매 분기마다 정기 총회를 열고 각 반별 사업 현황을 공유할 계획이다. 용산구는 오는 17일 자문위원회 위원을 위촉하고 18에는 주민협의체 위촉식과 제1차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이번 협력단 운영으로 유관부서 간 업무협력이 원활해지고 구민 의견을 수월하게 취합해 정부에 구 입장을 전달할 수 있을 것”이라며 “용산구는 중앙부처, 서울시와 함께 용산공원의 온전한 조성을 이끌어내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