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집] 과천 주공4단지 재건축 사업 본격 시동…20일 조합 설립 총회

경기 과천 별양동 ‘과천주공4단지’가 조합 설립 추진과 함께 재건축 사업에 본격적으로 들어간다. 조합원 지위 양도가 금지되기 전에 거래하려는 수요가 몰리면서 가격이 연일 오름세다.

15일 과천주공4단지 재건축추진위원회 관계자는 “오는 20일 조합 창립총회를 열 예정”이라며 “총회 1~2달 후에 조합설립 인가를 받는 것을 목표로 일정을 짜고 있다”고 밝혔다.

이 단지는 1983년 준공해 올해 입주 36년 차를 맞았다. 기존 최고 15층 10개 동, 1,110가구 규모 단지를 최고 35층 약 1,500가구 규모 단지로 재건축할 계획이다. 2016년 7월 추진위를 설립해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 하반기 조합 설립에 대한 주민동의율 75%를 넘겨 조합 설립 요건을 충족했다. 그간 현대건설, 대우건설, GS건설, 현대산업개발 등이 시공 참여 의사를 타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재건축 기대감에 수요자가 몰리면서 일부 주택형이 지난 한 달 새 1억 원 이상 올랐다. 전용면적 82㎡는 지난주 9억 5000만 원에 거래됐다. 지난달 8억 3500만 원에 거래된 주택형이다. 이달 초까지만 해도 호가가 8억 원 후반~9억 원 선이었으나 매물 수에 비해 수요가 많아 가격이 확 올랐다. 현재 호가는 최고 9억 8000만 원에 달한다. 전용 60·73㎡ 매물은 아예 자취를 감췄다. 단지 인근 A공인 대표는 “?거래가 막히기 전 조합원 자격을 얻으려는 이들이 많다”고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지난해 정부가 내놓은 ‘8·2 부동산대책’에 따라 과천 등 투기과열지구에선 조합이 설립되고 나면 재건축 조합원 지위양도가 제한된다.

수도권지하철 4호선 정부과천청사역이 도보 2분 거리에 있다. 과천대로, 중앙로 등 광역 교통망을 이용해 서울 주요 업무지구로 차량으로 이동하기 편하다. 병원, 시청, 보건소, 경찰서, 소방서 등 각종 생활편의시설이 인근에 풍부하게 자리 잡고 있다. 단지 바로 앞에 이마트가 있다. 교육 시설로는 문원초, 문원중, 과천중앙고, 과천중, 과천외고, 과천고 등이 있다. 인근에서 과천지식정보타운이 개발 중이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