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개발업체 피데스개발과 부동산정보 스타트업 직방이 공동주택 최적화 정보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손잡았다.

직방과 피데스개발은 서울 강남구 삼성동 피데스개발 본사에서 ‘공동주택의 입주와 분양에 관한 부동산 서비스사업 분야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피데스개발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공동주택 입주·분양 관련 정보를 직방에 제공하기로 했다. 피데스개발이 공급해 내년 입주하는 ‘목감 레이크 푸르지오’, ‘힐스테이트 판교 모비우스’, ‘기흥역 파크 푸르지오’와 신규 분양 단지에 시범 적용할 계획이다. 직방은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신규사업인 아파트 서비스를 활성화한다는 방침이다. 관련 새 서비스는 내년 중 선보이기로 했다. 구체적인 협업 방안 등에 대해서는 추후 협의할 예정이다.

김승배 피데스개발 대표는 “직방과 업무협약으로 고객들에게 더 정확하고 신속하게 부동산 정보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안성우 직방 대표는 “이번 협약을 토대로 앞으로 정확한 주거 정보를 신속하게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