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주거복지 로드맵 발표
성남·의왕·부천·구리… 40곳에 미니 신도시

정부가 무주택 서민과 실수요자의 주거 안정을 위해 매년 20만 가구씩, 5년간 100만 가구의 공적 임대주택과 공공주택을 공급하기로 했다. 사업부지는 위례신도시 등 입지가 우수한 기존 택지지구와 도심(노후 청사, 역세권), 경기 성남 의왕 구리 등에 새로 지정할 공공주택지구 40여 곳 등에서 확보한다.

국토교통부는 29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사회통합형 주거 사다리 구축을 위한 주거복지 로드맵’을 발표했다. 정부는 매년 13만 가구씩 65만 가구의 공공임대와 매년 4만 가구씩 20만 가구의 공공지원 민간임대 등 공적 임대 85만 가구를 공급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연평균 3만 가구씩 15만 가구의 공공분양 물량을 내놓을 방침이다.

국토부는 이들 세 종류의 공공주택 100만 가구 건설을 뒷받침할 신규 택지 40여 곳 중 경기 성남 금토·복정, 의왕 월암, 구리 갈매역세권, 남양주 진접2, 부천 괴안·원종, 군포 대야미, 경북 경산 대임 등 9곳(총면적 643만4000㎡)을 우선 발표했다. 나머지는 내년에 차례로 발표할 예정이다.

공공주택 100만 가구는 청년층(19만 가구) 신혼부부(20만 가구) 고령층(5만 가구) 저소득·취약가구(41만 가구) 무주택 가구주(15만 가구) 등에게 고루 배분한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촘촘한 설계로 사각지대 없는 주거 복지망을 구축했다”며 “취업에서 결혼과 출산으로, 저소득층에서 중산층으로 진입하는 주거 사다리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정선/이해성 기자 leewa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