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건설은 최근 서울 방배동 반포1동 주민센터에서 열린 ‘반포현대아파트 재건축 공동사업시행 건설업자 선정 총회’에서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2일 밝혔다.

이 단지는 앞으로 재건축을 거쳐 지하 2층~지상 20층 108가구로 탈바꿈한다. 동부건설은 이곳에 새로 도입할 프리미엄 브랜드와 함께 고급 마감재, 입면 특화 설계, 최첨단 인공지능(AI) 시스템 등을 적용할 예정이다.

단지 인근에 반포IC와 지하철 9호선 사평역이 있다. 원명초와 원촌중, 반포고 등 학군도 양호하다. 주요 정비사업 단지인 반포자이와 반포리체, 반포센트럴푸르지오써밋, 반포래미안 아이파크 등도 인근에 있다.

동부건설은 현재까지 1조4000억원을 수주하여 올해 목표 수주액 1조3000억원을 넘어섰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