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말까지 전국에서 주상복합 7천300여가구(일반분양)가 분양될 예정이다.

17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4분기(10~12월) 전국에서 공급되는 주상복합단지는 총 13곳으로 일반분양 물량이 7천254가구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에서 7곳, 2천958가구, 세종시에서 5곳, 4천87가구, 광주 1곳, 209가구 등이다.

과거 주상복합은 초고층의 화려한 외관과 중대형 평형의 넓은 구성, 단지 주변에서 한 번에 누리는 원스톱라이프로 주목받으며 고급 아파트의 대명사로 떠올랐다.

하지만 통풍, 환기와 비싼 관리비, 낮은 전용률 등의 단점이 부각되며 인기가 주춤해졌다.

이후 주상복합의 단점을 보완한 실속형 주상복합단지들이 등장하기 시작했다.

건설사들은 중소형 비율을 높이고, 판상형, 4베이(Bay) 등을 적용해 일반 아파트 못지않은 주거 설계를 선보이고 있다.

주상복합은 주거지역에 지어지는 일반 아파트와 달리, 중심 상업지구 중심부에 들어설 수 있기 때문에 이같은 입지적 장점을 갖춘 곳은 수억원대의 프리미엄(웃돈)이 형성되고 있다.

대우건설이 2012년 분양한 목동 센트럴 푸르지오(2015년 6월 입주) 전용 84㎡는 분양가인 7억3천만~7억5천만원에서 약 4억원이 오른 11억3천만원(국토부 실거래가, 8월 기준)에 거래되고 있다.

2013년 삼성물산이 공급한 래미안 강동팰리스(2017년 7월 입주)는 전용 84㎡가 3억원 가까운 프리미엄이 붙어 8억9천900만원에 매매됐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분양되는 주상복합은 통풍과 환기가 어려웠던 주상복합의 단점을 극복한 설계가 적용돼 주거 편의성이 높다"며 "교통과 생활 편의성이 우수한 입지적 장점까지 갖춘 곳은 분양 시장에서 반응이 좋다"고 말했다.
4분기 전국서 주상복합 7300가구 분양

이번 달 수도권에서는 SK건설이 송도국제도시 중심인 연수구 송도동에서 '송도 SK뷰 센트럴'을 분양한다.

지하 2층~지상 36층, 총 4개동(오피스텔 별동), 총 479가구 규모로 아파트는 299가구(전용 84㎡), 오피스텔은 180실(전용 28~30㎡)로 구성된다.

근린생활시설은 지상 1~2층에 총 96개 점포가 꾸며질 예정이다.

현대산업개발은 인천 부평구 산곡동에 주상복합 단지인 '부평 아이파크'를 분양한다.

지하 5층~지상 40층, 2개 동, 431가구 규모로 아파트는 256가구(전용 69~84㎡), 오피스텔은 175실(전용 49~56㎡)로 구성된다.

한화건설은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7가에서 '영등포뉴타운 꿈에그린'을 이달 분양한다.

지하 5층~지상 최고 30층, 총 296가구 규모로 아파트는 185가구(전용 29~84㎡) 와 오피스텔은 111실(전용 21~36㎡)로 구성된다.

이 중 아파트 144가구, 오피스텔 76실이 일반분양된다.

동부건설과 신성건설은 10월 광주광역시 광산구 우산동에 '우산동 센트레빌'을 공급한다.

우산동 센트레빌은 지하 3층~지상 17층, 4개동 규모다.

아파트 209가구(전용 69~84㎡), 오피스텔 28실(전용 84㎡)이 공급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