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분양 쏟아낼 건설사들
3~5일 제외하고 사전홍보관 운영
주택업계가 추석 황금연휴도 반납하고 10월 분양 예정 아파트의 사전홍보관을 운영하며 고객 잡기에 나선다.

1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추석이 끝난 이후 10월에만 전국에서 6만7310가구가 분양에 들어간다. 8·2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 청약제도 개편으로 9월 중·하순에 분양하지 못한 물량까지 더해져 10월 분양 물량이 많아졌다. 이에 따라 10월에 분양할 단지들은 추석 연휴에도 사전홍보관을 운영할 계획이다.

현대산업개발은 경기 남양주 별내택지지구에 공급하는 ‘별내역 아이파크 스위트’ 홍보관을 3~5일을 제외한 나머지 추석 연휴 기간에 정상 운영한다. 홍보관에서는 매일 사업설명회를 열고 별내지구의 가치와 개발 호재, 주거가 가능한 생활숙박시설의 특장점을 설명한다.

삼성물산이 서울 서대문구 남가좌동에서 10월 분양하는 ‘래미안 DMC 루센티아’도 사전홍보관인 웰컴라운지를 3~5일을 제외하고 모두 운영한다. 이 단지는 전용면적 59~114㎡, 총 997가구 규모로 조성하며 이 중 517가구를 일반분양한다.

한화건설은 10월 경기 김포시 풍무동 풍무5지구에서 ‘김포 풍무 꿈에그린 유로메트로’를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추석 연휴 동안 3~4일을 제외하고 모델하우스를 연다. 한화건설은 서울 ‘영등포뉴타운 꿈에그린’의 홍보관도 3~6일을 제외한 나머지 연휴 기간 내내 연다. 이 단지는 총 296가구 규모이며 아파트는 전용면적 29~84㎡ 185가구, 오피스텔은 전용면적 21~36㎡ 111실로 구성된다. 이 중 아파트 144가구, 오피스텔 76실을 10월 일반분양한다.

SK건설도 10월 송도국제도시에서 분양하는 주상복합단지 ‘송도 SK뷰 센트럴’ 분양홍보관을 3~4일을 제외한 추석연휴 기간에 운영할 계획이다. 송도국제도시 중심에 들어서며 총 4개 동, 479가구 규모다. 아파트 299가구(전용 84㎡)와 오피스텔 180실(전용 28~30㎡)로 구성한다.

설지연 기자 sj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