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산업이 말레이시아에서 완공한 석탄화력발전소가 일반적인 공사기간보다 5개월 빨리 준공됐다.

대림산업은 말레이시아 만중 지역에 건설한 ‘1000㎿급 만중5 석탄화력발전소’가 착공 45개월 만인 28일 상업운전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2015년 프랑스 발전설비 회사 알스톰(2015년 GE가 알스톰의 발전 사업부 인수)이 동일 지역에 동일한 규모의 석탄화력발전소를 48개월보름에 걸쳐 완성한 것과 비교하면 공사기간을 3개월 이상 앞당긴 것이다. 통상적으로 1000㎿급의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에는 50개월 이상 걸리는 것을 고려하면 만중5 석탄화력발전소는 기존보다 5개월 빨리 공사를 마친 셈이다.

대림산업은 수주가 결정된 2013년 8월부터 프로젝트 팀을 결성해 공기를 단축하는 방안을 연구했다. 협소한 사업부지를 극복하기 위해 40t급 타워크레인을 말레이시아 공사 현장에서는 처음으로 적용했다. 장비뿐 아니라 연약한 지반, 복잡한 현지 행정 절차 등을 고려해 기존 석탄화력발전소 공사에는 쓰지 않던 공법들도 과감하게 접목했다.

대표적인 것이 ‘스트랜드 잭(Strand Jack)’ 공법이다. 보일러 대들보 역할을 하는 330t 중량의 헤비 거더(Heavy Girder)를 상량하는 작업에 초대형 크레인 대신 스트랜드 잭을 활용했다. 스트랜드 잭은 펌프로 유압을 발생시켜 물체를 끌어올리는 장비로 준비 기간이 짧고 좁은 공간에서도 구현이 가능하다. 냉각수 유입을 위해 바닷속에 약 2.5㎞ 길이의 파이프 라인을 설치하는 공사에는 말레이시아 최초로 쉴드터널(Shield Tunnel) 공법을 도입,작업 안정성과 속도를 높였다. 쉴드터널 공법은 원통형 굴착기로 땅굴을 파고, 콘크리트로 마감하는 방식으로 해저터널과 지하철 공사에 주로 사용된다. 기술혁신은 품질로 이어졌다. 만중 5 석탄화력발전소의 시운전기간 동안 발생한 ‘발전정지’는 단 10번에 불과했다. 발전정지는 발전소를 시험 가동하면서 보완할 사항이 발생하면 멈추는 것을 의미하는데 통상적으로 평균 30회 정도의 발전정지가 발생한다.

만중 5 석탄화력발전소는 친환경 고효율 발전 방식인 초초임계압(USC)으로 완성됐다.기존의 발전방식보다 높은 압력과 증기온도를 이용해 이산화탄소 배출과 연료 사용을 감축하는 기술이다. 만중5 석탄화력발전소는 공사비만 1조3000억원에 달하는 대형 프로젝트다. 상업운전을 시작으로 앞으로 130만명이 사용할 수 있는 전력을 말레이시아 중부지역에 공급할 예정이다.
발주처인 말레이시아 전력공사(TNB) 관계자는 “지난 10년간 조기 준공뿐만 아니라 공기를 지킨 회사는 대림산업이 유일했다”고 말했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