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 소비 유입으로 랜드마크 상권 형성 기대감
KTX광명역세권 ‘광명 국제무역센터’ 상가 분양
8·2 부동산 대책의 반사효과로 상가 투자에 관심을 갖는 수요자들이 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유동인구가 풍부한 복합환승센터 상가들이 분양을 실시해 투자자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특히 KTX역과 연계된 복합환승센터는 KTX와 지하철은 물론 시외버스 정거장, 택시 승강장 등이 한데 들어서기 때문에 광역적인 소비수요 유입을 기대할 수 있다. 또한 인근에 쇼핑몰, 아울렛, 멀티플렉스 시네마 등 집객시설도 조성돼 지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 상권으로 떠오를 가능성이 크다는 게 부동산 전문가들의 견해다.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복합환승센터는 매일 수만명이 이용하는 교통의 요충지로서 인근 상권이 활기를 띨 수밖에 없고, 부동산 가격 상승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건설이 책임 시공하는 ‘광명 국제무역센터’가 상가를 분양한다. 지하 4층~지상 18층 규모로 KTX 광명역에서 불과 도보 3분 거리다. KTX 광명역은 지하철 1호선과 연결돼 있고, 향후 신안산선(예정)과 월곶~판교선(예정) 노선이 추가된다. ‘광명 국제무역센터’는 총 3개동(A,B,C동)으로 구성되며 3개 동 모두 1~3층은 상가로 구성된다. A, C동 4~18층은 오피스(총 603실)로 구성되며 약 700대 동시주차가 가능하도록 충분한 주차시설을 확보했다. 배후수요도 탄탄하다. 기입주 주거시설과 역세권 내 입주 예정 단지를 포함하면 9744가구로 주거인구만 약 3만명에 달한다.

KTX광명역 바로 앞에 위치한 광명역자이타워 상업시설도 일부 잔여 실을 분양중이다. 지식산업센터 상업시설의 장점인 평일 고정수요와 KTX광명역(1호선 포함), 새물공원, 코스트코, 이케아, 롯데프리미엄아울렛 등 풍부한 주말수요까지 확보했다. 광명역파크자이 아파트를 따라 약 800m 길이로 이어지는 자이 브랜드타운 스트리트몰로 설계됐다. 일부 호실의 경우 차별화된 테라스공간과 데크설치, 박공지붕까지 다양한 특화설계가 적용된다.

올해 착공 예정인 KTX 울산역 복합환승센터 인근에 오피스텔과 상가가 결합된 'KTX울산역 퍼스티안'이 분양을 실시한다. 지하 6층, 지상 28층으로 오피스텔 700실과 근린생활시설 55호실로 구성됐다. KTX울산역까지 차량 3분 거리에 위치하고 있으며, 언양IC, 서울산IC, 국도 24호선, 삼동~KTX울산역 간 도로(예정) 등의 교통망도 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프랜차이즈 카페, 약국, 학원, 병의원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인근 6개의 산업단지, 삼남물류단지, 울산과학기술원 등 근로자 수요도 흡수할 수 있다.
복합환승센터 수혜 상가 ‘눈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