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10일 LH(한국토지주택공사) 서울강서권주거복지센터에서 이달 말 이후 발표할 ‘주거복지로드맵’에 관해 토크콘서트를 열었다. 김 장관은 “임대주택 이미지가 안 좋은데 용어를 바꿀 의향이 없느냐”는 한 청중의 질문에 “용어를 바꾸고 임대주택을 (저소득 거주지에서) 새로운 활동, 창조의 공간으로 구성하면 어두운 이미지에서 벗어날 것”이라고 답했다. 김 장관은 또 전·월세 계약갱신청구권제 등의 도입을 위해서는 다주택자의 임대사업자 등록을 통해 ‘임차 조건 및 유형 통계’를 확보하는 것이 먼저라고 강조했다.

이해성 기자 ih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