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는 마을정비형 공공주택사업 대상지로 충북 진천(120가구), 전남 영암(120가구), 강원 영월(150가구) 등 20개 지구(2240가구)를 선정했다고 17일 발표했다. 마을정비형 공공주택사업은 2015년 도입한 지역 수요 맞춤형 임대주택 공급 모델이다. 매년 지방자치단체 공모를 통해 선정하고 있다. 올해는 지난 3월 지자체 설명회를 열고 6월에 지자체의 제안서를 받은 뒤 현장실사를 거쳐 대상지를 선정했다. 이번에 선정된 곳은 대부분 지방도시와 농촌의 읍·면 중심지다. 생활 여건이 상대적으로 양호하고 임대주택 수요가 높다.

진천군 사업 대상지는 인근에 면사무소, 초등학교, 보건지소 등이 있고 근처에 복지회관이 최근 개관하는 등 주변 여건이 양호하나 임대주택이 부족한 지역이다. 영암군 사업 대상지는 반경 1㎞ 내 면사무소, 시장, 초·중·고교와 대학교(동아대), 터미널이 있는 지역 중심지다. 그러나 노후주택 비율이 높아 새로운 임대주택 공급이 필요한 상황이다. 영월군 사업 대상지는 1970년대 홍수로 이재민이 집단 이주한 곳이다. 고령자 비율이 높고 주택 상태가 불량해 새로운 임대주택 공급이 시급하다.

이번에 선정된 지자체는 사업 추진에 필요한 구체적 사항을 담은 협약을 연말까지 LH(한국토지주택공사)와 체결하고 내년에 공공주택 건설사업계획 승인 등 관련 인허가 절차에 들어간다. 국토부 관계자는 “상대적으로 소외됐던 지방 읍·면 지역을 중심으로 임대주택을 공급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 계획의 실행력을 높일 수 있도록 도시재생 뉴딜사업과의 연계를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해성 기자 ih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