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경기지역 무주택 서민 4만1천가구에 임대주택이 공급되고 취약계층 13만가구에 주거급여가 지급된다.

경기도는 이 같은 내용의 '2017년 주거종합계획'을 수립해 국토교통부에 제출했다고 5일 밝혔다.

이 계획에 따르면 무주택 서민을 위해 공공건설임대 3만2천가구, 매입전세임대 9천가구 등 4만1천가구의 임대주택이 올해 말까지 공급된다.

매입전세임대에는 산업단지 청년근로자와 대학생을 위한 셰어하우스 70가구도 포함됐다.

셰어하우스는 도의 주거복지사업으로 시중 전세가의 30∼50% 수준이다.

용인영덕(1천890가구), 이천산업융합(586가구), 평택안정(729가구) 등 3개 기업형임대주택(뉴스테이)촉진지구 지정도 마무리할 예정이다.

취약계층에 대한 주거복지를 위해 중위소득 43% 이하(4인가구 기준 192만원)인 13만가구(임차 12만9천가구, 자가 1천가구)에는 평균 13만1천원의 임차료와 최대 950만원의 주택개량비가 지원된다.

노후주택을 에너지효율 주택으로 개보수하는 햇살하우징사업(340가구), 장애인·독거노인의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G-하우징 리모델링사업(100가구), 농어촌 장애인주택 개조사업(28가구), 중위소득 50% 이하 중증 장애인주택 개조사업(62가구) 등도 추진된다.

청년층 주거안정을 위해 2020년까지 1만가구 공급을 목표로 진행 중인 따복하우스 사업은 사업계획 승인을 완료할 계획이다.

따복하우스는 임대보증금과 월세가 시세의 80% 수준으로 저렴하고 보증금 이자의 40%를 지원하는 경기도형 주거복지모델이다.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cha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