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는 다음달 12∼16일 영구임대주택 예비입주자를 모집한다.

물량은 총 3천531가구다.

신청자격은 서울에 거주하는 무주택가구 구성원 가운데 기초생활수급자(생계 또는 의료), 보호대상 한부모가족, 저소득 국가유공자,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북한이탈주민, 장애인 등이면 된다.

공급 물량은 구별로 ▲ 강서 1천501가구 ▲ 노원 901가구 ▲ 강북 360가구 ▲ 강남 353가구 ▲ 중랑 130가구 ▲ 동작 130가구 ▲ 서초 80가구 ▲ 마포 72가구 등이다.

전용면적 22∼41㎡형으로 공급하며, 임대료는 기초생활수급자 기준 보증금 148만∼344만원, 월 임대료 3만 5천900∼7만 4천630원 수준이다.

같은 순위에서 경쟁이 있는 경우 서울시 거주기간, 세대주 연령, 세대원 수, 가점 항목별 배점 등에 의한 종합점수 순으로 선정한다.

선정결과는 9월8일 발표한다.

선정되면 순번에 따라 입주한다.

신청은 거주지 동 주민센터에서 현장 접수만 가능하다.

자세한 사항은 서울주택도시공사 홈페이지(www.i-sh.co.kr)나 LH공사 홈페이지(www.lh.or.kr)에서 공고문을 참고하면 된다.

SH공사 콜센터(☎ 1600-3456)나 LH 콜센터(☎ 1600-1004) 전화문의도 가능하다.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dk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