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주택 미분양 물량이 지난달에 3개월 연속 증가세를 끝내고 소폭이나마 감소세로 돌아섰다.

29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4월 말 기준으로 전국의 미분양 주택은 전달(6만1천679호) 대비 2.2% 감소한 6만313호로 집계됐다.

미분양 물량은 작년 12월 5만6천413호에서 올해 1월 5만9천313호, 2월 6만1천63호에 이어 3월 6만1천679호까지 3개월 연속 늘었지만 지난달에는 감소세로 돌아선 것이다.

지역별로 전체 미분양 물량을 보면 수도권은 1만7천169호로 전달보다 10.4% 감소한 반면 지방은 4만3천144호로 1.5% 증가했다.

준공 후 미분양은 4월 말 기준으로 전달(9천124호)보다 5.1% 증가한 9천587호로 집계됐다.

지난달 미분양 물량 중 신규 증가분은 4천931호, 기존 미분양 해소분은 6천297호였다.

규모별로 85㎡ 초과 중대형 미분양은 전달보다 6.5% 감소한 6천429호, 85㎡ 이하는 1.7% 감소한 5만3천884호로 집계됐다.

전국 미분양 주택 현황은 국토부 국토교통통계누리(http://stat.molit.go.kr) 및 온나라 부동산포털(http://www.onnara.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banan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