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부천시는 ‘2030도시계획기본변경’안이 최근 경기도의 승인을 받음에 따라 그동안 개발제한구역 확보 어려움으로 지지부진했던 친환경산업단지의 조성사업이 본격 추진될 것이라고 4일 밝혔다.

이번 도시계획변경은 대장동 일원에 친환경산업단지를 조성하기 위한 것으로 개발제한구역의 부지 194만㎡이 시가화예정용지(공업용지 58만2000㎡, 복합용지 135만8000㎡)로 반영했다.

개발제한구역이 시가화예정용지로 반영되면 개발제한구역 해제 절차에 이어 각종 행정절차를 밟아 개발계획대로 개발을 할수 있다.

현재 부천시는 대장동 일원을 주거·상업·공업·환경이 어우러지는 친환경산업단지로 조성하기 위해 기본구상 및 타당성 검토용역을 추진하고 있다.
부천=김인완 기자 i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