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주물량 급증 등 악재 많아 전국으로 확산은 어려울 듯"
11·3대책 전으로…서울·부산 집값 회복

서울과 부산 아파트 매매가가 지난해 ‘11·3 부동산 대책’ 발표 이전 가격을 회복하면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다만 인천·경기와 경남·북, 충남·북 등 지방 대다수 지역은 여전히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는 데다 주택담보대출 규제, 입주물량 급증 등 악재도 많아 서울·수도권 집값이 다시 요동칠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전문가들은 전망했다.

2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매매가(2월 말 기준)는 11·3 대책이 나오기 직전인 작년 10월과 비교해 0.79% 올랐다. 매매가격지수는 역대 가장 높은 107을 기록했다. 서울 25개 자치구 중 9곳에서 지난달 아파트 매매가격지수가 역대 최고치를 나타냈다.

서울 마포, 서대문 등 강북지역에서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아파트도 등장했다. 지난해 10월 평균 매매가가 8억5000만원이던 마포구 현석동 ‘래미안 웰스트림’ 전용 84㎡는 지난달 9억2000만원으로 올랐다. 11·3 대책의 집중 타깃이 된 강남구 재건축 대상 아파트값도 전고점에 근접했다. 강남구 개포동 개포주공1단지 전용 42㎡ 호가는 10억4000만원으로 작년 10월 말 최고가(10억7000만원)에 육박했다. 부산은 작년 10월과 비교해 1.89% 상승했다. 박원갑 국민은행 부동산수석전문위원은 “하반기부터 입주물량이 쏟아질 예정이어서 상승세가 확산될 가능성은 낮다”고 말했다.

설지연/김형규 기자 sj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