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관악 3.3㎡당 9.3만원으로 강남보다 비싸
"학원 많지만 주거 공급이 제한적이기 때문"

주머니 사정이 얇을 수밖에 없는 노량진 '공시족'이 비싼 월세 때문에 이중고를 겪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공무원 시험 학원이 몰린 이 일대 월세가 서울 시내에서도 손꼽힐 정도로 높은 것으로 조사됐기 때문이다.

서울시는 지난해 8월 시작한 '월세계약조사' 자료 4천540건을 분석한 결과 동작·관악 지역의 3.3㎡당 평균 월세액이 9만3천원으로 종로·중·용산 지역 3.3㎡당 12만2천원에 이어 두번째로 비쌌다고 16일 밝혔다.

동작·관악 지역의 3.3㎡당 9만3천원은 '비싼 땅값'의 대명사인 강남·서초 지역의 3.3㎡당 8만9천원보다도 높은 수준이다.

마포·서대문 지역은 3.3㎡당 7만9천원, 성동·광진 지역은 3.3㎡당 7만7천원, 영등포 지역은 3.3㎡당 5만8천원으로 각각 조사됐다.

가장 월세가 싼 곳은 성북·동대문 지역으로 3.3㎡당 4만8천원이었다.

동작·관악 지역의 절반도 안되는 셈이다.

서울 시내 전체 지역의 3.3㎡당 평균 월세는 7만5천원이었다.

이 같은 경향은 20∼39세 청년층의 월세 계약 행태에서도 마찬가지로 나타났다.

청년층 월세 계약만 추려 따져봤더니 3.3㎡당 월세가 가장 비싼 자치구는 노량진이 속한 동작구로, 13만원에 달했다.

이어 용산구 9만9천원, 마포구 9만2천원, 관악구 9만원, 성동구 8만9천원 등이 뒤따랐다.

시는 "동작구는 학원 이용이 편리해 주거 수요는 높지만, 주택 공급이 제한적이어서 가격이 높게 형성됐다"고 분석했다.

주택 유형별로 3.3㎡당 월세를 살펴보면 상가와 준주택이 10만9천원으로 가장 비쌌다.

연립·다세대 주택 7만1천원, 아파트 7만원, 단독·다가구 주택 6만2천원 등으로 각각 조사됐다.

'월세계약조사'는 월세 세입자가 동주민센터에 전입신고를 할 때 조사 스티커에 자율적으로 적어 집계하는 조사다.

월세계약 실태를 알 수 있는 전국 유일의 자료로 의미가 있다.

시는 "주요 대학이 있는 지역은 월세가 비싸더라도 계약하는 경향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20∼30세 청년층은 3.3㎡당 평균 월세가 7만9천원으로 나타나 40세 이상 장년층의 3.3㎡당 7만원보다 오히려 14%보다 높았다"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ts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