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시장이 숨 고르기에 들어간 가운데 부동산 경매시장의 주요 지표들이 일제히 하락했다. 법원경매통계의 주요 지표인 낙찰률, 낙찰가율, 평균응찰자 등 3대 지표가 지난달 모두 내려갔다. 경매진행 건수 및 낙찰 건수도 전달(10월) 대비 줄었다.
경매 시장에도 '찬기운'…낙찰가율·건수 모두 뚝

14일 법원경매전문업체 지지옥션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법원경매 진행 건수는 9476건으로 전달보다 617건 감소했다. 경매 건수가 월 1만건 미만을 기록한 것은 종전 최저 진행 건수를 기록한 지난 9월(9375건)과 7월(9381건) 이후 세 번째다. 낙찰 건수는 3727건으로 지난달 대비 536건 줄었다. 경매 통계가 작성된 2001년 1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낙찰률(경매 진행 건수 대비 낙찰 건수 비율)도 전달 대비 2.9%포인트 하락한 39.3%에 그쳤다. 8개월 만에 40%대 낙찰률이 깨졌다.

평균 낙찰가율도 떨어졌다. 지난달 평균 낙찰가율은 73.3%로 전달 대비 2.5%포인트 떨어졌다. 지지옥션 관계자는 “2011년 이후 지난 5년간 전국 평균 낙찰가율이 69.5%였던 것과 비교하면 11월 낙찰가율이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지만 최근 1년 새 특정 물건의 영향이 없는 평균 낙찰가율 하락은 처음”이라고 말했다.

평균 응찰자 수도 감소했다. 11월 건당 평균 응찰자 수는 4.0명으로 전달 대비 0.3명 줄었다. 지난 7월 4.6명을 기록한 이후 4개월 연속 감소세다.

이창동 지지옥션 선임연구원은 “경매 지표 하락을 본격적인 부동산 경기 하락의 신호로 봐야 할지 아니면 물건 감소로 인한 숨 고르기인지는 조금 더 살펴봐야 할 것”이라면서도 “다만 투자심리의 영향을 받는 응찰자가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것을 봤을 때 가격 하락으로 연결될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설지연 기자 sj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