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서비스회사인 젠스타가 일본의 하세코 라이브넷과 손잡고 국내 주택임대관리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이를 위해 내년에 임대주택 전문기업을 공동 설립할 계획이다.

젠스타는 15일 일본의 임대주택 전문기업인 하세코 라이브넷의 도쿄 본사에서 기업형 임대주택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서울 등 국내 주요 도시의 역세권에서 새로 오피스텔 등을 개발하는 토지주로부터 건물을 통째로 장기간 빌린 뒤 이를 개인에게 재임대하는 사업방식을 검토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기업형 임대주택의 개발과 관리, 운영 등을 모두 담당할 예정이다.

일본 주식시장 도쿄1부에 상장된 하세코 코퍼레이션의 자회사인 하세코 라이브넷은 분양 아파트 관리와 임대주택 관리, 임대경영컨설팅, 부동산 매매 및 중개를 하고 있다. 1986년 설립된 뒤 도쿄 오사카 등 대도시를 중심으로 임대주택과 기업 사택 등을 운영해 오고 있다.

문혜정 기자 selenm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