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부동산 콘퍼런스

라이프스타일 변화에 따른 공간활용이 부동산 개발 화두
성공적인 도시재생 이끌려면
민간 창의성·자율성 보장 등 민관 파트너십 적극 확대해야
‘시티스케이프 코리아 2016’ 연계행사로 12일 열린 국제 콘퍼런스 ‘아시아 부동산 서밋’에서 패널들이 부동산 융복합 개발 트렌드에 대해 토론하고 있다.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시티스케이프 코리아 2016’ 연계행사로 12일 열린 국제 콘퍼런스 ‘아시아 부동산 서밋’에서 패널들이 부동산 융복합 개발 트렌드에 대해 토론하고 있다.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부동산은 본질적으로 여러 속성이 한 바구니에 담긴 융복합 상품입니다. ‘1+1=2’가 아니라 더 큰 부가가치를 내도록 융복합적인 접근이 필요합니다.”(최막중 서울대 환경대학원 원장)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시티스케이프 코리아 2016’의 주요 행사(콘퍼런스)인 ‘아시아 부동산 서밋’의 최대 화두는 융복합 시대 부동산 개발이었다. 참석자들은 “부동산시장에 민간 영역의 상상력을 활발하게 발휘할 환경이 필요하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부동산은 융복합 상품”

지난 11일 기조연설을 맡은 손태락 국토교통부 국토도시실장은 부동산 융복합 개발을 지원하기 위한 정부의 노력을 소개했다. 그는 정부의 규제 프리존, 입지규제 최소구역 제도 등을 언급하며 “복합개발을 지원할 수 있도록 규제를 완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막중 원장은 “하나의 장소가 여러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시대”라며 부동산산업에 대한 고정관념을 깰 것을 주문했다. 예전에는 쇼핑만을 위해 갔던 쇼핑몰이 이제는 산책과 여가 활용을 위한 복합공간으로 거듭난 것이 대표적이라고 설명했다.

라이프스타일 변화에 따른 공간 활용도 주목할 요소다. 그는 “카페에서 공부하는 ‘카공족’의 등장, 같이 놀고 같이 일하는 공간으로 꾸민 구글캠퍼스가 좋은 사례”라며 “경기 판교창조경제밸리에서 볼 수 있듯 산업단지 등을 어떻게 여럿이 어울릴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할지가 중요한 시대적 화두”라고 강조했다. 두성규 한국건설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건설업계가 장기적으로 생존하기 위해 다양한 유형의 복합개발에 나서야 한다”며 “창의성을 높이고 복합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공간을 적극 조성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민간 상상력에 문호 열어야”

노후된 도시에 활력을 불어넣는 도시재생 분야에도 융복합적 접근이 필요하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했다. 박정은 국토연구원 책임연구위원은 건물 아래로 도로가 지나가는 일본의 도라노몬힐스를 소개하며 “도심의 높은 땅값 문제를 해결하고 도시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서는 민·관의 파트너십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공공에서는 핵심 전략만 제시하고 민간이 도입 시설을 구체화하는 방안이 효율적이라는 얘기다. 최민성 델코리얼티그룹 사장은 “영국 런던은 혁신경제센터 ‘테크시티’에 예술·창조경제 관련 업체를 많이 유치해 예술·디지털·미디어 분야 종사자들의 창조성을 이끌어냈다”며 “한국도 단순히 시설을 분양하는 데 그치지 않고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클러스터 등을 통해 지역재생을 유도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도시재생과 부동산 개발 분야에서 민간에 좀 더 문호를 열어야 한다는 지적도 이어졌다. 이명범 인토P&D 대표는 “지금의 도시재생은 공공이 계획하는 틀에 민간 참여를 유도하는 방식”이라며 “개발계획 공모제를 통해 투자비를 부담하는 사업주체가 후보지를 결정하고 공공에 제안하는 방식이 확대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김태영 국토부 서기관은 “민간이 계획 단계부터 자유로운 활동 영역을 가지는 방안을 고민 중”이라며 “하반기에 법령 개정안 발의를 목표로 준비하고 있다”고 답했다.

부동산 개발사업을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금융을 제대로 이해하고 활용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이상훈 국토부 부동산정책개발과장은 “금융 리스크가 해소돼야 민간의 부동산 개발사업이 활발해질 것”이라며 “부동산 개발의 신뢰도를 높이고 경쟁력을 제고하려면 사업 전반에 대한 안정적인 메커니즘이 형성돼야 한다”고 말했다.

조수영/윤아영/설지연 기자 delinew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