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산업 등 수주 눈앞
대림산업(119,000 -0.83%) 현대엔지니어링 현대건설(55,300 0.00%) 등이 경제 제재가 풀린 이란에서 최대 200억달러(약 22조8000억원)에 달하는 건설공사 수주를 추진하고 있다. 이 중 상당수 공사는 다음달 초 박근혜 대통령의 이란 방문 때 가계약 및 양해각서가 체결될 예정이다.

24일 정부와 건설업계에 따르면 대림산업은 이란 알와즈와 이스파한을 잇는 49억달러(약 5조6000억원) 규모 철도 공사와 20억달러(약 2조2800억원) 규모 박티아리 댐·수력발전 공사 가계약을 다음달 맺을 예정이다.

현대엔지니어링도 이란 사우스파 지역에 가스 정제 시설을 짓는 사우스파 12단계 확장 공사(36억달러·약 4조1000억원) 기본계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현대건설포스코대우(17,500 -2.23%)(옛 대우인터내셔널)는 이란 시라즈의과대학 내 1000병상 규모 병원 건립을 추진 중이다. 다음달 이란 보건부와 정식 업무협정을 맺는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