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신공영, 베트남서 ‘제10회 한국 유학 베트남 동문행사’

한신공영이 지난 16일 베트남 하노이 쉐라톤호텔에서 ‘제10회 한국 유학 베트남 동문 초청행사’를 가졌다. 한신공영과 베트남 한국유학동문회가 공동주관하는 행사로 한국에서 대학(원)을 마치고 귀국한 베트남 청년들의 상호교류를 위해 2007년부터 매년 시행하고 있다.

올해 행사에는 최용선 한신공영 회장을 비롯한 레 뚜안 안(Le Tuan Anh) 베트남 교통부 국제협력실 국장, 짠 낫 황(Tran Nhat Hoang) 베트남 문화체육부 부국장, 응오 팅 득(Ngo Thinh Duc) 베트남 전 교통부 차관, 팜 띠엔 반(Pham Tien Van) 4대 베트남 대사를 포함한 전임 주한 베트남 대사 3명과 박상식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공사 등 주요 인사와 유학생 동문 약 300여명이 참석했다.

한신공영은 베트남 현지에서의 행사 외에도 지난 2005년부터 매년 서울에서 베트남 독립기념일을 기념해 ‘베트남 유학생의 날’ 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또한 2006년부터 현재까지 재한 베트남 유학생연합회의 설립과 운영, 장학금 등을 지원하고 있다. 한신공영은 베트남 정부가 외국인에게 수여하는 최고권위훈장인 국가우호훈장(2009년)과 베트남 공산당 청년연맹이 수여하는 청년세대훈장(2010년)을 수훈했다.

한신공영은 2004년 베트남사무소 설립 이후 베트남 투자개발은행 사옥, 빈증성 상수도시설, 호치민 고속도로, CJ제분플랜트 등의 공사를 완료했다. 현재 밤콩 교량접속도로, 후에 하수처리플랜트, 쭝화 인터체인지 건설공사 등을 진행 중이다.

윤아영 기자 youngmone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