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시장 양극화 전망
국회의원 총선거 뒤 국내 부동산시장 여건은 점차 좋아질 것으로 부동산 전문가들은 내다봤다.

전은수 자광건설 사장은 “총선 이후 내수 경기 활성화가 주요 쟁점이 될 수밖에 없고 이때 부동산시장 안정이 무엇보다 중요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전세난 속에 매매 전환을 고민하는 실수요자들도 여전히 적지 않다”고 덧붙였다. 우호재 포스코건설 마케팅그룹장도 “중도금 집단대출 규제 강화에 따른 불확실성이 점차 해소되는 과정”이라고 설명했다.

분양시장은 양극화가 뚜렷하게 나타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했다. 설문에 응한 전문가 60%는 선거 후 분양시장에 대해 “1분기보다 좋아지지만 지역별 차별화가 강해질 것”이라고 답했다.

이석준 우미건설 사장은 “서울 및 지방 대도시 내 인기 지역에만 수요가 몰리는 차별화가 심해질 것”으로 내다봤다.

분양마케팅업체인 씨엘케이의 장영호 사장도 “경기 용인 화성 김포 등 공급 과잉권역에서는 미분양 해결이 급선무이고 서울 강남과 가까운 하남 미사강변도시와 남양주 다산신도시 등은 인기가 꾸준할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부터 아파트 입주가 대거 이뤄지는 대구 경북 등 지방 분양시장에 대해서는 우려의 목소리가 적지 않다. 지역별로 입주 물량이 집중된 곳은 단기적으로 세입자를 찾지 못하는 역(逆)전세난이 발생하거나 공실이 나타날 수 있다는 설명이다.

김능수 신한은행 부동산팀장은 “수도권 신도시는 분양 열기가 달아오르지만 지방은 전반적으로 청약률이 떨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