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자 맞춤형 주택인 '공공실버주택'이 첫 입주자를 모집한다. 공공임대주택에 복지관이 함께 설치된 형태로 지어진다.

국토교통부는 위례신도시에 들어서는 '성남위례 공공실버주택' 164가구의 입주자 모집 공고를 오는 28일 낸다고 밝혔다. 성남시에 사는 65세 이상 저소득 고령자면 입주가 가능하다.

소득이 생계·의료급여(중위소득 40% 이하) 수급자 수준인 국가유공자가 1순위이며 생계·의료급여수급자가 2순위이다. 소득이 도시근로자 평균소득의 절반 이하인 사람이 3순위다. 같은 순위에서는 혼자 사는 사람이 우선이다.

성남위례 공공실버주택은 건설 중인 영구임대주택에 복지관(1166㎡)을 설치해 공공실버주택으로 전환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복지관은 공공실버주택 주민뿐 아니라 지역주민도 이용할 수 있다. 정부는 복지관 설치비용과 일정기간 운영비를 지원한다.

주택은 전용면적 26㎡로 화장실·욕실·복도 등에 안전 손잡이가 부착되고 세면대는 높이가 조절되는 등 고령자 맞춤형으로 지어진다.

생계·의료급여수급자는 임대료가 보증금 241만원에 월세 4만8000원이고 다른 주민은 보증금 1836만원에 월세 10만4000원이다.

입주를 원하는 사람은 다음 달 18일부터 22일까지 성남시 내 주민센터에 신청서를 내면 된다. 당첨자는 5월에 발표되며 실제 입주는 6월말부터 8월말까지 이뤄진다. 자세한 사항은 마이홈 포털, 한국토지주택공사(LH) 청약센터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국토부는 현재 성남위례를 포함해 11곳에서 총 1234가구의 공공실버주택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재원은 정부예산과 SK그룹이 작년부터 3년간 기부하기로 한 1000억원, LH가 기부하는 50억원 등이다.

성남위례 공공실버주택처럼 이미 지어지는 공공임대주택을 전환하는 성남목련 공공실버주택도 하반기 입주자를 모집한다. 수원광교·영월덕포·보은이평·울산혁신 등 나머지 9곳의 공공실버주택은 사업승인이 연내 완료되고 내년 말 입주가 시작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