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대적으로 수요자 선호도가 높은 새 아파트들이 전국 아파트의 매매가 및 전세가 상승을 이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부동산114 통계에 따르면 올해 1∼3월까지 전국 아파트 전셋값이 평균 0.59%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투자 상품인 재건축 추진 아파트는 매매, 전셋값 시세 왜곡이 커 조사 대상에서 제외됐다.

이 가운데 입주 5년 이하 새 아파트 전셋값은 평균 0.75% 상승해 입주 6∼10년차 아파트가 0.35%, 10년 초과 아파트가 0.63% 오른 것과 비교할 때 상승폭이 컸다

지난해 연간 누적으로도 전국의 입주 5년 이하 새 아파트의 전셋값이 22.75% 오른 것으로 나타나 6∼10년 이하 아파트(12.05%)나 10년 초과 아파트(12.06%)보다 상승폭이 10%포인트 이상 높았다.

매매가도 상황은 비슷하다. 올해 전국의 아파트 매매가격(재건축 제외)은 평균 0.06% 올랐으나 입주 1∼5년 사이 새 아파트들은 0.20%나 상승했다. 입주 6∼10년차 아파트는 오히려 0.02% 하락했으며 10년 초과 아파트들의 상승폭은 0.05%에 불과했다.

지난해 연간 상승률 역시 입주 5년 이하 새 아파트가 6.11% 오르는 동안 6∼10년차 아파트는 4.78%, 10년 초과 아파트는 5.38% 상승하는데 그쳤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5년 이하 새 아파트가 지난해 20.93%, 올해 1.78% 각각 올랐다. 입주 6∼10년 아파트(작년 15.84%, 올해 0.77%)나 10년 초과(15.92%, 1.16%)에 비해 상승폭이 크다.

서울 아파트 매매가도 5년 이하 아파트가 지난해 6.75%, 올해 0.27% 각각 상승해 6∼10년(작년 5.42%, 올해 0.17%), 10년 초과(5.42%, 0.17%)에 비해 상대적으로 크게 올랐다.

경기도 역시 올해 5년 이하 새 아파트 매매가는 0.26% 상승한 반면 6년 이상의 아파트들은 보합세다. 전셋값도 5년 이하 새아파트가 0.54%로 6∼10년(0.25%), 10년 초과 아파트(0.45%)보다 높다.

지난해 경기도의 새 아파트 전셋값 상승률은 26.13%로 6∼10년 아파트(11.1%), 10년 초과 아파트(14.69%)를 크게 앞섰다.

새 아파트는 재건축을 제외하면 평균 시세도 비싸다. 전국의 5년 이하 새 아파트 3.3㎡당 시세는 1192만원으로 6∼10년 아파트 1087만원, 10년 초과 아파트 880만원에 비해 높다.

업계 관계자는 "새 아파트 선호현상이 두드러지면서 낡은 아파트들은 새 아파트에 비해 입지여건이 뛰어나고 시세 상승폭이 낮아도 외면받는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