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은 거짓말 안 한다"
인천 대우자판 부지 등 5년 새 2조원 넘게 사들여

'임대주택 강자'의 변신
호텔·콘도 등 레저사업 확대…제주에만 1조 부동산 확보
‘임대주택 강자’ 부영이 국내 최대 부동산그룹으로 부상하고 있다. 최근 5년간 부영이 사들인 국내 부동산은 인천 송도 옛 대우자동차판매 부지 등 10여건, 구입 금액만 1조5000억원에 달한다. 이번 삼성생명 본관 빌딩(5800억원)까지 더하면 2조원을 넘는다. 국내 주요 대기업이 구조조정 등을 위해 부동산 자산을 잇따라 팔고 있는 것과 대조적이다.
[삼성생명 태평로 본관 품은 부영] '70대 청년' 이중근의 열정, 한국 최대 부동산그룹 일구다

이중근 회장의 ‘부동산 열정’

부영의 적극적인 부동산 매입은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의 뜻에 따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부동산은 거짓말하지 않는다. 가장 안전한 자산이자 사업 원천”이라고 생각한다는 게 이 회장 주변 지인들의 설명이다.

이런 이 회장의 의지에 따라 부영은 금융위기 후 국내 부동산 침체기 때도 땅 구입을 멈추지 않았다. 금융위기 이듬해인 2009년 서울 성수동 뚝섬 상업용지를 3700억원에 사들였으며 2011년엔 전북 무주덕유산리조트, 경기 화성 동탄2신도시 6개 필지, 부산 강서구 대한전선 땅 등을 잇따라 확보했다. 이달 초엔 강원 태백시 오투리조트 매입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이 결과 2004년 재계 순위 36위(자산 기준)이던 부영은 지난해 19위로 올라섰다. 부동산 전문 기업으로는 최대 규모다.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발표한 ‘2015 한국 억만장자 순위’에서 이 회장은 13위에 올랐다. 개인 자산 규모가 2조100억원으로 홍라희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1조6000억원),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1조3450억원)을 앞섰다.

이 회장을 잘 아는 재계 한 관계자는 “75세의 적지 않은 나이에도 불구하고 전국의 주요 땅을 둘러보러 다닌다”며 “부동산업계에선 이 회장을 ‘70대 부동산 청년’이라고 부른다”고 말했다.
[삼성생명 태평로 본관 품은 부영] '70대 청년' 이중근의 열정, 한국 최대 부동산그룹 일구다

‘랜드마크 부동산은 사들인다’

[삼성생명 태평로 본관 품은 부영] '70대 청년' 이중근의 열정, 한국 최대 부동산그룹 일구다

부영이 8일 매입 계약을 맺은 삼성생명 본관은 서울 세종대로 변에 위치한 도심권 랜드마크(지역 대표 건축물) 부동산이다. 2003년 경매(당시 553억원)로 사들인 부영 본사 빌딩(옛 동아건설 사옥)과 이면도로 하나를 두고 마주보고 있다. 지금 사옥도 대지 4400여㎡에 지하 3층~지상 16층, 연면적 2만7200여㎡로 작지 않지만 이 회장은 도심권 랜드마크 건물을 확보하고 싶어했다는 게 주변 지인들의 설명이다. 작년 11월 삼성생명 본관 인수 의향을 타진받은 뒤 이 회장이 매입 과정을 직접 챙긴 것으로 알려졌다.

부영은 삼성생명 본관을 사옥으로 활용할 것으로 전해졌다. 부영 관계자는 “아직 세부 활용 계획은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부동산 큰손으로 뜬 부영

부영은 대형 부동산 매물이 나올 때마다 인수 후보자로 거론된다. 최근 인천 동춘·옥련동 대우자동차판매 부지, 법정관리(기업회생 절차) 중인 태백시 오투리조트를 인수했으며 총 5조여원이 투자될 경남 창원 진해글로벌테마파크 사업자로도 선정됐다.

제주도에서도 부영은 큰손이다. 지난해 제주 중문단지 안에 ‘제주 부영호텔&리조트’를 개발해 개장했으며 같은 지역에 4개의 호텔 부지를 더 보유하고 있다. 제주지역 부동산 가치만 1조원을 넘을 것으로 부동산 업계는 예상한다.

부영은 국내 최대 민간 임대주택 기업이다. 전국 280여개 사업지에서 22만여가구의 임대·분양주택을 분양했다. 최근 들어 사업 영역을 콘도와 리조트 호텔 등 레저 쪽으로 확장하고 있다. 임대에 바탕을 둔 ‘종합 부동산 서비스회사’라는 이 회장의 큰 그림이 구체화되고 있다고 회사 관계자는 전했다.

이 회장은 1972년 우진건설을 세워 중동에 진출하는 등 성장을 거듭하다가 1979년 부도로 폐업했다. 4년 뒤인 1983년 부영 전신인 삼진엔지니어링을 설립, 전국에 임대주택을 집중적으로 공급하면서 재기에 성공했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