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보다 20% 늘어
올해 들어 지난달까지 주택매매거래량이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11월까지 누적 주택거래량이 110만5820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1% 증가했다고 9일 발표했다. 이는 종전 최대치였던 2006년 한 해 거래량 108만2453건을 넘어선 것이다.

누적 주택거래량을 지역별로 보면 수도권이 56만8467건, 지방이 53만7353건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각각 33.9%, 9.8% 늘었다. 주택유형별 거래량은 아파트가 75만2612건으로 16.8%, 연립·다세대주택이 19만9126건으로 34.0%, 단독·다가구주택이 15만482건으로 27.1% 증가했다.

11월 한 달 주택거래량은 9만7813건으로 작년 같은 달에 비해 7.4% 많았지만 지난 10월보다는 8% 감소했다. 지난달 주택거래량을 주택유형별로 나누면 아파트가 6만4841건, 연립·다세대주택이 1만8697건, 단독·다가구주택이 1만4275건으로 지난해보다 각각 0.2%, 29.5%, 20% 늘었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29.1%, 부산이 20.5%, 강원이 39% 증가했다. 그러나 대구는 작년에 비해 31.7%, 경북은 31.9% 거래량이 감소했다.

이현일 기자 hiune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