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고속도로 확장 조속 추진되도록 적극 대처"

이시종 충북지사는 19일 서울∼세종 고속도로 건설과 중부고속도로 확장 사업을 병행하겠다는 국토교통부 방침에 '기대'를 표명했다.

국토부가 중부고속도로 확장에 앞서 추진할 타당성 재조사의 경제성(B/C)이 높게 나오도록 적극 대처하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해 "(서울~세종 고속도로 건설과) 중부고속도로 확장 사업을 병행하겠다는 국토부 발표는 충북도와 도의회, 지역 국회의원들의 건의를 반영한 것으로 우리로서는 성과"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국토부가 타당성 재조사를 거쳐 중부고속도로 혼잡 구간을 확장하겠다고 발표한 만큼 충북도는 이에 적극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공사비로 편성된 100억원이 타당성 재조사 및 공사비로 변경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를 통과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 예산이 국회를 통과한다면 내년에 타당성 재조사를 거쳐 이른 시일 내에 (확장 사업이) 착공되도록 하고, 장기적으로 세종∼오창 간선급행버스(BRT) 도로를 건설해 (서울∼세종 고속도로가) 중부고속도로와 연결되도록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k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