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전세대란 우려
꺾이지 않는 전셋값…6년6개월째 상승 중

전셋값 상승세가 멈추지 않고 있다. 2009년 3월 시작된 월간 전세가격 오름세가 78개월째 이어지고 있다. 전세물량 품귀 속에 가을 이사철을 앞두고 전세대란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28일 국민은행에 따르면 전셋값이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3월부터 이달까지 쉼 없이 오르면서 이 기간 전셋값 상승률은 47.5%에 달했다. 2005년 2월부터 2008년 10월까지 이전 전셋값 연속 상승 최장 기간(45개월)을 훌쩍 뛰어넘었다.

본격적인 가을 이사철이 다가오면서 최근 전셋값 상승폭은 더 커지고 있다. 지난 3일 0.07%였던 전국 주간 전세가격 상승률은 지난주 0.12%에 이어 이번주 0.13%로 높아졌다.

서울·수도권 인기 아파트단지의 체감 전세난은 더 심하다.서울 성수동 대림로즈빌 전용 84㎡ 전셋값은 올 들어 5000만원 이상 뛴 4억5000만원 안팎이다. 직전 전세계약 시점인 2년 전보다는 1억5000만원(상승률 약 50%) 넘게 올랐다. 3만가구 규모의 강북구 미아뉴타운에서도 단지별로 전세 물건은 한두 개만 나올 정도다. 미아동 가인공인 성영진 대표는 “기존 임차인이 재계약하거나 보증부 월세로 전환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며 “전세물량을 찾는 대기자만 한 단지에 20여명에 달한다”고 말했다.

김진수/김보형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