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스마야 신도시 건설 추가 공사 따내…누적 100억 달러 달성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에서 대규모 주택건설 사업을 진행중인 한화그룹과 한화건설이 2조원이 넘는 규모의 기반시설 공사를 추가로 수주했다.

한화그룹과 한화건설은 지난 5일 이라크 정부가 발주한 비스마야 신도시의 사회기반시설 공사를 21억2천만 달러(약 2조3천400억원)에 수주했다고 6일 밝혔다.

한화건설은 이와 관련해 5일 바그다드 소재 이라크 국가투자위원회(NIC) 별관에서 이근포 한화건설 대표이사, 김현중 한화그룹 부회장 등 한화그룹 관계자와 이라크 국가투자위원회 사미 알 아라지 의장 등 이라크 정부인사가 참석한 가운데 비스마야 신도시 소셜인프라(사회기반시설) 추가 공사에 대한 계약을 체결했다.

한화건설은 2012년부터 이라크 비스마야에서 1천830만㎡ 부지에 주택 10만가구를 짓는 신도시 건설 사업을 추진중이다.

이번에 수주한 공사는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건설공사와 연계된 추가 공사로. 신도시를 구성하는 필수 시설인 300여개의 학교를 비롯해 병원·경찰서·소방서·도로·상하수도 등을 포함하는 사회기반시설을 건설하는 것이다.

공사금액 21억2천만 달러 가운데 10%인 2억1천200억 달러를 계약일로부터 60일 이내에 선수금으로 수령하고 공사 진행 진척도에 따라 기성금을 지급받기로 해 공사대금 수령에 대한 리스크도 없다고 회사측은 밝혔다.

이번 공사 수주로 한화건설은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에서만 누적 공사 수주액이 100억 달러를 넘어서게 됐다.

한화건설이 건설중인 비스마야 신도시는 현재 8개 타운중 첫번째인 A타운에 10층 규모의 아파트가 건설중이며 올해 6월 A1블록 1천440가구가 첫 완공될 예정이다.

공사대금 회수도 순조롭게 진행돼 현재까지 주택건설 총 공사비(80억 달러)의 27.7%인 21억3천억 달러의 선수금을 확보했다.

한화건설 관계자는 "이번 공사 수주는 김승연 그룹 회장의 전폭적인 지원과 수출입은행·무역보험공사의 적극적인 협조가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앞으로 연인원 3만여명의 일자리 창출과 10여개 이상의 협력업체 동반진출 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이라크 정부가 전후 복구 사업의 일환으로 주택 100만가구 건설을 계획중"이라며 "이번 공사 수주를 기회로 제2, 제3의 신도시 수주에도 유리한 위치를 점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sm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