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 5년 만에 가장 높이 뛰었다

대출규제 완화에 이어 재건축 가능 연한 단축과 청약제도 개선 등을 담은 ‘9·1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 아파트 가격 오름세가 계속되고 있다.

부동산114는 지난달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이 0.4% 올라 3개월째 상승세를 이어갔다고 1일 발표했다. 월간 상승률로는 2009년 9월(0.48%) 이후 5년 만에 가장 높았다고 덧붙였다.

서울에서 재건축을 제외한 일반아파트는 0.29% 올랐다. 재건축 가능 연한의 10년 단축 혜택을 받는 1990년 이전 준공 아파트가 0.95% 상승했다. 재건축 사업성이 상대적으로 좋은 5층 이하 저밀도 단지가 많은 양천구(2.08%)와 노원구(1.71%)의 상승률이 높았다. 반면 1991년 이후 준공 아파트는 0.17% 오르는 데 그쳤다.

전국 아파트 매매시장은 0.23%로 13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함영진 부동산114 센터장은 “주택 구매심리 회복과 전셋값 상승에 따른 매매전환 수요로 당분간 매매시장 상승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