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시장 회복 '청신호'
8월 '악성'도 6.3%나 줄어
신규 아파트 공급이 급증하고 있음에도 지난달 미분양 주택이 4개월 만에 감소했다. 수도권 신도시 공급 중단과 1순위자 확대 같은 청약제도 개편이 포함된 ‘9·1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 인천 송도국제도시 등 수도권 미분양도 빠르게 줄고 있어 이달 미분양은 더 줄어들었을 것으로 예상된다.

[9·1 대책 한 달] 공급 증가 뚫고…수도권 미분양 가파른 감소세

국토교통부는 8월 말 기준 전국 미분양 주택은 4만4784가구로 지난 7월(5만1367가구)보다 12.8%(6583가구) 감소했다고 28일 발표했다. ‘악성 미분양’으로 꼽히는 준공 후 미분양 주택도 1만9136가구로 7월(2만428가구)과 비교해 6.3%(1292가구) 줄었다.

부동산시장 회복 기대감으로 지난 4월 4만5573가구까지 감소했던 미분양 주택은 신규 분양이 늘어나며 5월부터 석 달 연속으로 증가했다.

주택 분양의 선행 지표인 인허가 실적은 올 들어 8월까지 31만3602가구로 지난해 같은 기간(24만8497가구)과 비교해 26.2% 늘어난 것을 감안하면 미분양 감소폭이 가파르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김규정 우리투자증권 부동산 연구위원은 “작년보다 분양 가구수가 30% 가까이 증가했음에도 미분양은 오히려 줄었다는 점에서 향후 부동산시장 회복 기대가 높다”고 말했다.

지난달 미분양 주택 감소폭은 지방에 비해 수도권이 더 컸다. 지방 미분양 물량은 2만1570가구로 7월보다 11.9%(2901가구) 감소한 반면 수도권은 2만3214가구로 13.7%(3682가구) 줄었다. 최근 신규 분양 증가로 미분양이 많았던 광주(-37.6%)와 대구(-37.5%) 세종(-33.3%) 등의 감소율이 높았다.

수도권에선 인천 송도와 하남시 평택시 김포시 등의 미분양 아파트가 빠르게 줄고 있다. ‘송도 에듀포레 푸르지오’와 ‘송도 더샵 마스터뷰’, ‘송도 호반베르디움’ 등 송도 주요 미분양 아파트는 이달 들어서만 1000여가구 줄었다. 지난 5월 분양을 시작한 3481가구 대단지인 ‘한강 센트럴자이’도 이달 들어 하루 20여가구씩 집주인을 찾고 있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