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차를 개조해 음식을 조리해 파는 '푸드트럭'으로 개조하면 적재함의 바닥면적을 0.5㎡만 확보하면 된다.

교통안전공단은 21일 자동차관리법 시행규칙과 식품위생법 시행규칙 등이 개정돼 푸드트럭과 캠핑카에 대한 구체적인 튜닝 기준이 마련됐다고 밝혔다.

개정된 규칙에 따르면 경·소형 화물자동차는 적재함의 바닥면적이 최소한 2㎡여야 하지만 푸드트럭의 경우 0.5㎡만 확보하면 된다.

푸드트럭 특성상 조리시설을 설치하면 그만큼 바닥면적이 줄어들 수밖에 없는 점을 반영한 조치다.

또 푸드트럭을 휴게음식점 또는 제과점 등으로 운영하는 것은 에버랜드, 롯데월드 같은 유원시설에서만 허용되며 유원시설업자가 직영하거나 유원시설업자와 계약해 운영해야 한다.

푸드트럭의 LPG 가스통은 가스안전공사로부터 완성검사증명서를 꼭 받아야 한다.

캠핑카의 경우 승합자동차를 개조해 2명 이상의 취침 공간과 0.5㎡ 이상의 조리 공간을 확보해야 한다.

침실을 2층 구조로 변경할 경우엔 기울기가 35도인 도로에서 전복시험을 거쳐 안전성을 확보해야 한다.

조리·취침공간을 서랍 형태로 설치해 차량 외부로 확장하는 것도 허용된다.

교통안전공단은 22일 서울 상암동 상암자동차검사소에서 튜닝업체와 관계자들을 상대로 튜닝 설명회를 열고 이런 내용을 설명할 예정이다.

공단 관계자는 "앞으로 국민의 여가 활동을 더 촉진할 수 있도록 튜닝 제도를 운영하고 인터넷으로도 튜닝 승인을 받을 수 있도록 사이버검사소를 활성화하겠다"고 말했다.

(세종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sisyph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