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주택단지에 입주민은 물론 지역주민이 공동으로 이용할 수 있는 어린이집, 체육센터 등 주민편의시설이 들어선다. 국토교통부는 문화체육관광부, 보건복지부 등 6개 정부부처와 31일 국가정책조정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편의시설 종류는 주변 공공시설 설치 현황, 주민의견 등을 반영해 결정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