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대구·당진·충주·포천·제천 산업단지에 행복주택 3300가구

부산과 대구, 충남 당진 등 전국 산업단지에 행복주택 3300가구가 지어진다.

국토교통부는 전국 6개 산단 및 미니복합타운에서 행복주택 3300가구를 공급한다고 23일 발표했다.

미니복합타운은 산단 인근에 주거·문화·복지시설을 복합적으로 조성하는 곳이다.

먼저 국토부 장관이 지정하는 국가산단 두 곳에서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시행하는 행복주택 1690가구가 공급된다. 대구 테크노산단(1020가구)과 당진 석문국가산단(670가구) 등이다.

시·도지사가 지정하는 일반산단 두 곳에서도 LH가 840가구를 공급한다. 부산 과학산단과 충주 첨단산단에 각각 540가구, 300가구가 들어선다. 또 포천(360가구)과 제천(420가구) 미니복합타운에서는 해당 지방자치단체가 780가구를 공급한다.

백원국 국토부 행복주택정책과장은 “내년 상반기 안에 모든 지구가 공사를 시작해 2017년 입주가 마무리될 것”이라며 “산단의 주거환경이 좋아짐에 따라 전반적인 경쟁력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김병근 기자 bk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