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까지 4000가구 착공
서울 내곡·신내와 경기 고양 삼송, 대구 테크노산업단지 등에서 연내 4000여가구가 착공하는 것을 비롯해 전국에서 행복주택 2만6000여가구가 지어진다. 신혼부부와 사회초년생, 대학생 등을 임대 대상으로 한 행복주택은 향후 3~4년에 걸쳐 순차적으로 공급된다.

국토교통부는 지방자치단체와 LH(한국토지주택공사)의 제안 등을 통한 후보지 발굴, 지자체 협의, 후보지선정협의회 논의 등의 절차를 거친 끝에 행복주택 2만6499가구를 짓기로 했다고 16일 발표했다.
서울 내곡·고양 삼송 등 행복주택 2만6000가구 짓는다

행복주택은 사회초년생 등 젊은 층의 주거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도심 속 철도부지나 유수지에 주변 시세보다 저렴하게 짓는 공공임대주택이다. 박근혜 정부의 주거복지 간판사업이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에서 약 1만6000가구(63%), 지방에서 1만여가구(37%)가 공급된다. 수도권 지자체별로는 서울 4009가구를 비롯해 인천 2280가구, 경기 1만400가구로 정해졌다. 지방은 부산(1670가구), 광주(2150가구), 대구(2120가구) 등 광역시에 6000가구가 들어선다. 나머지는 경남 김해(480가구), 전북 익산(600가구), 충남(2070가구), 충북(720가구) 등이다.

이 중 시범지구인 서울 가좌·오류를 비롯해 내곡·신내, 경기 고양 삼송, 대구 테크노산단 등 4000가구 이상이 연내 공사에 들어간다. 나머지 지역은 설계용역 등 후속절자를 진행 중이다. 내년에 순차적으로 착공해 2016~2018년 입주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국토부는 행복주택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사업에 직접 참여하는 지자체 및 지방공사에는 건설자금 대출 금리를 현행 2.7%에서 1%포인트 인하하고 입주자 선정 권한도 지자체장에게 대폭 위임하기로 했다.

김정렬 공공주택건설추진단장은 “행복주택은 대중교통이 편리하거나 직장과 가까운 곳에서 시세보다 낮은 가격으로 공급될 예정”이라며 “젊은 층의 주거 사다리 역할뿐 아니라 지역 경제에도 활력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보류 상태인 서울 잠실·송파·목동·공릉 네 곳도 주민 협의 등을 통해 원활하게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병근 기자 bk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