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13.7% 줄어
주택거래량 5개월만에 감소…전·월세 소득 과세 영향

지난달 전국 주택 거래량이 5개월 만에 감소세로 돌아섰다. 전·월세 임대소득에 대한 과세 강화 방침을 담은 ‘주택임대차 시장 선진화 방안’이 구매 심리에 찬물을 끼얹었다는 분석이다.

국토교통부는 5월 전국 주택 거래량이 전년 동월 대비 13.7% 줄어든 7만7754건으로 집계됐다고 15일 발표했다. 전달과 비교해서는 16.1% 감소했다. 다만 지난 5년(2009~2013년)간의 5월 평균 거래량보다는 4.2% 많은 규모다.

올 들어 주택 거래량이 감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전년 동월 대비 거래량 증가율은 1월 117.4%에서 4월 16.6%로 둔화하긴 했지만 4개월 연속 증가세를 유지한 바 있다.

주택을 거래하면 60일 이내에 신고하게 돼 있는데, 5월은 주택 임대차시장 선진화 방안이 나온 이후의 거래(3·4·5월)만 집계되는 첫달이다.

박원갑 국민은행 부동산 수석전문위원은 “주택 임대차 시장 선진화 방안으로 관망하는 수요가 늘어난 게 결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며 “주택 가격이 작년 하반기부터 계속 오르고 봄 이사철이 예년보다 한 달 빠른 4월에 끝나 비수기가 일찍 시작된 점도 반영됐다”고 분석했다.

지역별로 울산(22.1%)과 세종(2.2%)을 제외한 전국 모든 지역에서 거래가 줄었다. 수도권(-10.2%)보다는 지방(-16.4%)의 감소 폭이 컸다. 서울이 10.9% 감소한 가운데 특히 강남3구(-34.8%)에서 거래가 많이 줄었다. 국토부 관계자는 “강남 3구는 부동산시장에서 선행적으로 움직이는 면이 있는데 이번에도 가장 예민하게 반응한 것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주택 유형별로는 아파트 거래가 19.7% 감소했다. 단독·다가구(1.6%)와 연립·다세대 주택(1.2%) 거래는 소폭 늘었다.

전국 주요 아파트단지 실거래가격은 약보합세를 보였다. 서울 송파 가락시영1차 40.09㎡(3층)는 4월에 4억9500만원에 거래되다가 5월 4억8500만원으로 1000만원 내렸다.

김병근 기자 bk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