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의 후 정부서 공식 발표

정부와 새누리당은 13일 오전 국회에서 당정회의를 열어 주택 임대차 시장 정상화 관련 보완 대책을 논의한다.

이날 회의에서는 월세 임대 소득에 대한 과세 시기를 2017년까지로 1년 더 늦추고, 상대적으로 영세한 연간 2천만원 이하 주택임대소득자에게 보유 주택 수와 상관없이 분리과세를 적용해 사실상 세부담을 완화하는 정부안을 확정할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2주택 보유자의 전세 임대 소득에 관한 과세 방침은 고수하는 게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회의에는 당에서 주호영 정책위의장과 나성린 수석부의장, 홍일표 이현재 부의장, 강석훈 의원이, 정부에서는 현오석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서승환 국토교통부 장관, 신제윤 금융위원장 등이 참석한다.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yjkim84@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