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엔리츠(최고부동산컨설팅) 이순남 대표 인터뷰
본 기사는 ‘한경 포커스TV'의 영상취재가 병행됐습니다. (문화레저팀 영상취재팀 plustv@hankyung.com)

[유정우 기자] 에스엔리츠(최고부동산컨설팅)(대표 이순남)는 부동산 관련 기획, 설계, 시공, 분양, 사후관리 등 컨설팅과 서비스를 주요 사업으로 2012년 설립된 부동산 종합 컨설팅 회사다.

관련 업계는 최근 설립 2년차 신생기업인 에스엔리츠를 ‘무서운 신인’으로 부르며 예의주시하고 있다. 오랜 침체의 늪에 빠진 국내 부동산 시장에도 불구하고 각종 분양 프로젝트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최근 2년 에스엔리츠는 인천, 고양, 수원, 세종의 대단지 상가분양에 성공한데 이어 유통과 교육컨설팅 분야로 영역을 확장했다.

차별화된 전문성과 과감한 직접투자를 요인으로 꼽는 에스엔리츠의 이순남 대표를 만나 신생기업으로서 차별화 전략과 향후 계획에 대해 들어봤다. 다음은 일문일답.

▷ 에스엔리츠는 어떤 회사인가.
에스엔리츠는 주거·상업시설과 테마형 부동산 개발에 필요한 기획, 설계, 시공, 분양(임대), 사후관리 등 부동산 관련 전문 컨설팅과 관리업무를 종합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지난 2012년 설립한 부동산 개발 전문기업이다.

▷ 신생기업으로서 나름의 전략이 있을 것 같은데...
급변하는 부동산 시장에서는 전문성을 바탕으로 수요자의 취향은 물론 인구학적 특성, 시장동향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소비자에게 매력적인 수익모델을 제시하는 것이 중요하다. 직접투자와 전문성을 강조한 시스템을 마련하고 멤버십을 통한 고객관리를 통해 종전에는 볼 수 없었던 차별화된 부동산 투자기업의 이미지를 구축해 나가고 있다. 또 시중 금융기관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시행, 분양 등 고객에게 이익이 되는 토털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 에스엔리츠만의 경쟁력은 무엇이라고 보는가.
역사는 짧지만 차별화된 시각과 추진력을 바탕으로 그동안 참여한 프로젝트에서 목표의 100% 이상을 달성하는 성과를 냈다. 이는 차별화된 전문성이 바탕이 됐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라고 본다. 메디컬컨설팅 부서의 경우 전문의 출신 의사가 병원개원 전 과정에 대해 구체적이고 현실적인 상담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고객이 원하는 것, 고객에게 필요한 것을 찾아 최적화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다. 기존 기업에서는 찾아 볼 수 없는 에스엔리츠만의 전문성이자 차별화 요소라고 자신한다.

▷ 현재 어떤 사업들을 추진하고 있나.
앞서 설명한 메디컬과 유통분야 전문조직을 통해 신도시와 택지지구 내 상가에 중·소형 슈퍼마켓과 병원시설 런칭을 진행하고 있다. 현재는 세종신도시, 광교신도시, 충북혁신도시의 아파트단지 내 상가입찰과 분양, 창업컨설팅을 추진 중이다. 인천 서창2지구 상업지의 경우에는 토지매입부터 시행, 시공, 분양, 임대 컨설팅을 진행하고 있다. 연면적 9,205평방미터에 지하 2층, 지상 7층 규모의 월드타워는 지난 4월 착공해 시행과 시공, 분양을 맡고 있다.
이 외에 강원도 평창올림픽 선수촌 아파트가 들어서는 강릉유천지구는 토지를 매입해 근생건물 착공을 준비 중이다. 5천여 세대가 들어서는 이 지역에 유치원 부지를 매입해 차별화된 컨셉의 유치원 설립도 구상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최근에는 광교신도시에 기존 교육시설과 차별화된 컨셉의 프레스비에듀를 런칭하기도 했다.

▷ 가장 중점을 두고 있는 부분은
에스엔리츠의 서비스를 경험한 고객들로부터 ‘GREAT’이라는 찬사 받는 것이다. 이를 위해 진정한 프로로서의 자질과 역량을 갖기 위해 쉼없이 고민하고 연구하고 있다. 시장이 급변하고 갈수록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지만 고객의 마음을 헤아리고 고객과 함께하는 고객중심의 경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프로젝트의 시작부터 끝까지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전문성과 경험 확보에 역점을 두고 있다.

▷ 향후 계획은
앞으로 많은 고객들의 다양한 요구에 맞는 사업 아이템을 개발하고 체계적이고 전문성 있는 교육과 전문 인재를 영입해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에스엔리츠가 되는 것이 목표다. 유통사업부는 올해 아파트 단지 내에 슈퍼마켓 100호점을 설립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유정우 기자 seeyo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