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파주시 운정신도시에 대규모 친환경 물순환 시스템이 들어섰다.

SK건설은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발주한 파주 운정신도시의 물순환 시스템 조성 공사를 완료했다고 22일 발표했다.

이번에 준공한 시스템은 파주 운정신도시 안의 인공호수와 하천을 막아 물을 취수·정수한 뒤 강제로 순환시키는 방식이다. 아파트가 밀집된 고지대에 물을 흘려보낸 뒤 자연지형을 활용해 인공호수와 하천으로 다시 흘러들도록 하는 시설이다. 인공호수(20만㎡)와 실개천(13.2㎞) 외에 취수·정수시설 및 교량 등이 포함된다.

이번 공사를 통해 운정신도시의 수해 방지 능력이 높아지고 수변공간이 인공폭포·경관분수·연못 등이 갖춰진 여가·휴식공간으로 새롭게 탈바꿈했다는 게 SK건설의 설명이다. 비대칭 사장교와 파주시 보호종인 황조롱이를 형상화한 부도와 분수 등 기반시설도 조성됐다.

김동현 기자 3cod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