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은 아프리카 우간다 도로청(UNRA)이 발주한 1억2800만달러 규모의 ‘진자(JINJA) 교량’ 건설공사를 일본 제니타카와 공동으로 따냈다고 3일 발표했다. 이 공사는 진자 지역 나일강을 횡단하는 총연장 525m의 교량을 왕복 4차선으로 건설하는 프로젝트다. 공사 기간은 착공 후 48개월이다. 현대건설 지분은 전체 공사비의 49%인 약 6300만달러다.

동부 아프리카 최초의 사장교로 기록될 이번 공사가 마무리되면 육지로 둘러싸인 우간다의 교통 상황이 크게 좋아질 전망이다.

현대건설은 아프리카 시장 확대를 목표로 작년 1월 남아프리카공화국 요하네스버그에 지사를 설립해 동부 아프리카 시장 개척에 주력하고 있다.

김태철 기자 synerg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