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이 국내 건설사로는 처음으로 해외에서 ‘오염토양 정화 연구·개발(R&D)사업’을 제안, 낙찰자로 선정됐다고 28일 발표했다.

이 사업은 싱가포르 정부 산하 기관인 JTC(주롱도시공사)가 발주한 ‘해안중금속 오염토양 정화기술’ 실증 프로젝트이며 기술검증과 상용화 단계로 구성돼 있다.

기술검증 단계에선 오염토양 정화관련 개발 기술들에 대한 장단점을 분석한다. 연구비는 약 46만 싱가포르 달러(약 4억원) 규모이다. 상용화 단계에서는 연구결과를 실제 오염된 지역에서 시험 적용하고, 싱가포르내 오염토양 정화 사업에 본격 나선다.

현대건설은 이번 R&D 사업이 해외 오염 토양 정화사업 수주의 기반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관련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경우 수십조원대로 예상되는 중동과 동남아시아 지역 토양 정화사업에서 기술적 우위를 점할 수 있기 때문이다.

충남 장항제련소 오염토양 정화작업을 진행 중인 현대건설은 국내 대형건설사 중 관련 분야에서 독보적인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오염토양 정화 신기술 개발과 관련한 4건의 국내 특허를 갖고 있으며 최근 환경부로부터 환경신기술(제415호) 인증도 받았다.

이석홍 현대건설 플랜트환경연구실장은 “해외 토양정화 사업은 현대건설의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로 자리잡을 것”이라며 “쿠웨이트의 ‘유류 오염토양 정화 사업’ 참여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태철 기자 synerg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