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계약 한 달 남기고 대주단-STS컨소시엄 인수價 줄다리기
총 사업비 3조4000억원대의 초대형 복합유통센터인 ‘파이시티’가 들어설 서울 양재동 옛 화물터미널 부지. 사업 시행사 부도로 10년째 방치되고 있다. 한경DB

총 사업비 3조4000억원대의 초대형 복합유통센터인 ‘파이시티’가 들어설 서울 양재동 옛 화물터미널 부지. 사업 시행사 부도로 10년째 방치되고 있다. 한경DB

총 사업비 3조4000억원대의 서울 양재동 초대형 복합유통센터 ‘파이시티’(옛 화물터미널 부지)의 사업권 매각이 다음달 최종 계약을 앞두고 막판 진통을 겪고 있다. 현재 법정관리 중인 파이시티의 인수합병(M&A)을 둘러싸고 우리은행 등 대주단 측과 사업 인수에 나섰던 STS컨소시엄(신세계·롯데쇼핑·STS개발)이 인수가격 등에서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있어서다. STS컨소시엄은 공개 입찰을 통해 파이시티 인수 계약을 맺고 다음달 20일 대주단 등 채권자의 최종 승인만 남겨두고 있다.

◆M&A 계약서 무색한 매각대금 공방

3조4천억 '파이시티' 매각 막판 진통

21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우리은행 농협 하나UBS자산운용 등 대주단과 파이시티를 인수하기로 한 STS컨소시엄 간 협상이 4개월 가까이 표류하고 있다. STS 관계자는 “대주단이 파이시티를 4012억원에 매각하겠다고 합의한 뒤 계약금까지 받아 놓고, 이제 와서 터무니없이 가격을 올려달라며 말 바꾸기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반면 대주단 관계자는 “매각 작업은 법원이 주도했고, 우리는 관여한 바 없다”며 “매각에는 동의했지만 매각 금액에는 동의한 적이 없기 때문에 말을 바꾼 일도 없다”고 반박했다.

STS컨소시엄 측은 “대주단이 가격을 올려달라고 해서 최근 당초 계약 금액보다 400억원 증액한 4413억원을 매입 금액으로 제시했는데, 대주단이 또다시 5100억원으로 맞춰달라고 요구하는 바람에 협상이 제자리걸음”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두 달 전 인수계약과 별도로 해당 부지를 공매처분하고, 무산될 경우 계약이행을 하겠다는 대주단의 ‘추가 요구’까지 들어줬다”며 “이후 9차례에 걸친 공매가 수포로 돌아갔는데도 약속은 안 지키고, 지금은 제3자와 수의계약을 추진하고 있다”며 비판했다.

◆매각 무산 때 하청업체 피해 확산

매각이 무산돼 개발사업이 청산될 경우 초기 사업 준비에 동참했던 설계업체와 하청업체들의 손해가 막대할 것이란 우려가 제기된다. 후속 개발사업도 장기화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 관계자는 “파이시티 파산 이후 제3자가 부지를 확보할 경우 개발 인허가를 현재 수준으로 받기 어려운 데다 새로운 사업계획으로 사업 허가를 받기까지는 많은 시간이 걸린다”고 지적했다.


하도급 업체 등 사업 참여자들은 “최근 대주단의 움직임은 파이시티 법인을 파산시키고, 땅만 팔아 매각대금을 자기들끼리만 갖겠다는 의도”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사업권을 빼고 부지만 매각할 경우 공간건축 설계사무소와 파이시티 임직원 등 300여개 초기 협력업체와 관계자는 대주단으로부터 용역비와 임금을 못 받게 된다고 보기 때문이다.

이에대해 정의학 우리은행 차장은 “대주단이 공매를 포기하고, STS컨소시엄에 매각한다고 해도 협력업체들은 지급순위가 후순위여서 용역비를 거의 못받을 것”라고 설명했다.

이현일 기자 hiune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