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그룹은 서울 삼성동 아이파크아파트 헬기 충돌사고 이후 제기된 제2롯데월드 층수 조정 검토 의견을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롯데물산 측은 18일 '롯데월드타워의 항공기 안전 대책 관련 층수 조정 검토에 대한 입장' 자료를 통해 "롯데월드타워의 123층 층수와 555m 높이는 건축인허가 심의를 거쳐 허가 받아 공정 계획에 따라 건축중"이라며 "따라서 층수 조정은 고려할 사안이 아니다"고 했다.

이어 "롯데월드타워는 군사기지 및 군사시설보호법에 의거해 설정된 비행안전구역 밖에 있으며, 비행안전 면에서도 국내외 항공 및 유관분야의 다양한 전문가와 전문기관의 검토 및 분석을 통해서 원칙적으로는 안전이 확인됐다"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이혜훈 새누리당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제2롯데월드는 이미 건축허가가 났지만 층수 조정문제는 국민안전과 국가안위 차원에서 다시 검토해야 한다"면서 "확실한 안전확보 방안이 마련될 때까지 허가 층수를 모두 완공하지 않고 잠정 보류하는 방안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