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S에 매각 중단 여부 '촉각'

서울 양재동 파이시티 부지가 공매에 부쳐진다.

4일 법무법인 열린에 따르면 파이시티 부지는 오는 14∼18일 무궁화신탁을 통해 공매된다.

1차 공매의 최저 입찰가격은 부지 감정가 7천억원의 150%에 해당하는 1조383억원으로 정해진 것으로 전해졌다.

공매는 총 9차례 진행되며 유찰되면 10%씩 최저 입찰가격이 낮아진다.

이번 공매는 대주단이 대출금을 조금이라도 더 회수하기 위해 법원을 통한 매각과 별도로 땅에 대해 진행하는 것이다.

법정관리 중인 파이시티는 지난 8월 STS개발컨소시엄과 4천억원에 매각 본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하지만, 대주단이 파이시티 개발사업에 빌려준 돈은 8천700억원에 달해 대주단과 신탁상품을 산 개인투자자들의 손실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내달 8일로 예정된 관계인집회 전에 파이시티 부지가 공매를 통해 STS개발이 제시한 가격보다 높은 가격에 낙찰되면 대주단은 STS로의 매각 작업을 중지하게 된다.

반면 공매가 무산될 때는 관계인 집회에서 매각 승인 여부가 판가름난다.

법무법인 열린의 정충진 변호사는 "매각가격을 최대한 높여 금융회사나 신탁 가입자들의 손실을 최소화하려는 의도로 보인다"며 "사업의 불확실성이 높아 공매 성공을 낙관하기는 쉽지 않다"고 말했다.

파이시티는 양재동 옛 화물터미널 부지 9만6천107㎡에 3조4천억원을 투입해 복합유통센터를 짓는 개발사업이다.

2003년 개발이 시작됐지만, 과도한 차입금으로 2011년 1월 회생절차에 들어갔다.

(서울연합뉴스) 현윤경 기자 ykhyun14@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