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와 고양시는 최근 고양 한류월드 기반시설 확충을 위해 한류월드 부진입로, 한류천 산책로, 자전거도로 조성에 합의했다고 23일 밝혔다.

한류월드 부진입로는 제2자유로 한류월드IC와 한류월드 부지 동쪽 끝을 연결하는 4∼6차로 1.9㎞ 도로다.

도와 시는 모두 399억원을 절반씩 분담해 부진입로를 조성할 방침으로 올해 말까지 우선 100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도는 2017년 도로를 개통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한류월드에는 자유로 킨텍스IC와 한류월드 부지 서쪽 끝을 연결하는 주진입로가 이미 조성돼 있다.

이와 별도로 고양시는 킨텍스와 연접한 한류천 하류를 조기에 정비해 산책로와 자전거도로를 조성하기로 했다.

도 한류월드사업단의 한 관계자는 "한류월드가 현재 자유로로만 연결돼 교통 분산을 위해 부진입로를 개설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한류월드사업은 도가 한류를 테마로 킨텍스 인근 고양시 일산서구 대화동 일대 99만4천㎡를 개발하는 사업이다.

K팝 전용 아레나 공연장, 한류관광 MICE 복합단지, 호텔, 상업시설 등 대형 프로젝트가 추진되고 있다.

(고양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wyshi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