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은 3억82만 달러(약 3350억원) 규모의 카타르 도하 신항만 공사를 네덜란드 건설사인 보스칼리스의 중동 법인, 브라질 건설업체 OAS 등과 공동으로 수주했다고 13일 발표했다.

현대건설이 이번에 수주한 공사는 카타르 신항만 위원회(NPPSC)가 발주한 ‘도하 신항만 프로젝트’ 가운데 카다르 제3경제구역인 북부 QEZ3 일대에 중·소형 선박 접안시설과 접속통로 등을 건설하는 것이다. 총 공사기간은 착공일로부터 약 30개월이며 현대건설의 지분은 약 1억8600만 달러이다.

현대건설은 그동안 카타르에서 풍부한 시공실적과 우수한 공사수행 능력을 보여줬다. 1978년 카타르 도하 쉐라톤 호텔 공사, 2009년 라스라판 복합화력발전소 공사, 2010년 하트 오브 도하 복합개발 1단계 공사, 2011년 국립박물관 공사, 2012년 루사일 고속도로 공사 등 모두 17건을 수주했다. 수주 총액은 75억8300만 달러에 이른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카타르 정부가 발주하는 대형 국책사업을 성실히 수행하면서 신뢰관계를 쌓아 왔다”며 “2022년 카타르 월드컵을 대비한 다양한 인프라 공사 수주에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태철 기자 synerg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