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브리프
대형 주택건설사의 모임인 한국주택협회는 회원사를 대상으로 하반기 분양계획을 조사한 결과 23개사가 45개 단지에서 4만7688가구를 분양할 계획이라고 11일 발표했다. 이는 올 상반기(7만4740가구)와 지난해 하반기(9만537가구) 대비 각각 36%, 47% 감소한 것으로 외환위기 때인 1998년(4만4000가구) 이후 최저 수준이다.

하반기 분양예정 물량을 지역별로 살펴보면 △수도권 3만3151가구 △지방 1만4537가구 등이다. 사업 유형별로는 △재개발·재건축 2만468가구 △자체분양 1만7814가구 △단순도급(단순시공) 7410가구 등이다.

협회는 아파트 공급이 크게 줄어든 것은 부동산시장 장기침체와 ‘4·1부동산 대책’의 후속조치 미흡 등을 원인으로 분석했다. 협회는 주택시장 정상화를 위해 △취득세율 영구 인하 △분양가 상한제 운용 개선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폐지 △주택담보인정비율(LTV)·총부채상환비율(DTI) 등의 완화가 시급히 시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태철 기자 synerg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