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건설공사 수주액이 외환위기 이후 처음으로 9개월 연속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공공사 수주액은 회복세를 보이고 있으나 부동산 경기침체로 민간공사가 30% 줄었기 때문이다.

건설협회가 4일 발표한 ‘4월 국내건설수주 동향조사’에 따르면 국내 건설공사 수주액은 6조3953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7.1% 줄었다.

부문별로 민간부문 수주액이 3조8158억원으로 작년 같은기간에 비해 30.1% 감소했다. 민간토목은 부전∼마산 복선전철사업 등의 철도궤도 수주물량을 제외하고는 큰 공사가 없어 49.3% 감소했다. 민간건축은 재개발·재건축 등 기존주택과 비주거용 건물 공사의 감소로 26.2% 감소한 3조3561억원을 기록했다.

공공부문 수주는 2조5795억원으로 작년 같은기간보다 14.4% 증가했다. 공공토목은 원주∼강릉 철도건설 제2공구 노반신설 공사 등 철도궤도 및 도로교량, 항만, 상하수도 공사 등 전 공종의 발주량이 증가했다. 공공건축은 학교, 병원, 관공서 및 터미널, 체육시설, 문화시설등이 늘었으나 사무용건물과 주거용 건축의 극심한 부진으로 작년 같은기간보다 20.4% 감소했다.

강경완 건설협회 조사통계팀장은 “공공부문이 점차 회복세를 보이고는 있지만 기대에 못 미치고 있다”며 “4·1대책을 기대한 주택부문도 이렇다 할 효과가 나타나지 않아 벌써 ‘거래절벽’ 우려가 나오는 만큼 주택·부동산 시장의 정상화가 건설경기 회복의 관건” 이라고 말했다.

김태철 기자 synerg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